건강기능식품·수입식품 영업자 보수교육 이수 독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상반기 교육 현황 파악 후 적극적 독려 나서

식약일보 | 입력 : 2019/07/19 [17:34]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 이하 건기식협회)는 상반기 건강기능식품 및 수입식품 영업자 보수교육 현황을 파악해 식약처에 보고하고, 미이수자를 대상으로 올 연말까지 교육을 반드시 이수할 것을 독려한다고 밝혔다.

 

금년도 상반기 건강기능식품 영업자 보수교육 수료 현황은 25%로 나타났으며, 시ㆍ도별로는 대전 25.8%(최상), 충북 24.6%, 울산 23.8% 등 11개 시도가 20% 이상인 반면에, 세종 14.7%(최하), 서울 15.3%, 부산 16.3%, 전북ㆍ경기 17.2%, 전남 19.4% 등 순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입식품 영업자 보수교육은 건기식협회에서 작년 교육 운영상 불편사항 등을 식약처에 제안해 합리적으로 개선했음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수료 현황이 2.2%로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건기식협회는 하반기에도 건강기능식품 및 수입식품 영업자에게 보수교육 안내 및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식약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법정 교육 미이수로 인한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건강기능식품 및 수입식품 영업자가 금년도 법정 교육을 미이수할 경우 건강기능식품 영업자는 20만 원, 수입식품 영업자는 3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건기식협회 관계자는 “우리 협회는 영업자의 법정 교육 미이수로 인한 행정처분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 안내 및 홍보에 힘쓸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앞으로도 교육 서비스의 수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교육 이수를 원하는 영업자는 건강기능식품교육센터 홈페이지(http://edu.khsa.or.kr)에서 접수하면 된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