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헬스케어, 재무제표 재감사 “적정의견” 수렴

기술력, 영업력 등 핵심역량 총동원, 경영 안정화·지속 가능한 사업성 확보로 관리종목 사유 해소

식약일보 | 입력 : 2019/08/14 [15:58]

셀바스 헬스케어(KOSDAQ 208370)가 2018년도 재무제표에 대한 재감사를 통해 ‘적정의견’을 수렴했다.

 

셀바스 헬스케어는 2018년 재무제표 감사보고서 내 회계법인이 명시한 ‘계속 기업 존속 불확실성으로 인한 한정’ 사유 해소를 위해 재무 안정성 및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실행해 왔다.

 

이번 감사보고서의 ‘적정의견’ 수령에 따라, 모기업 셀바스 AI의 재감사를 통한 상장폐지 사유 해소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셀바스 헬스케어 측은, “한정 사유 해소의 목적으로 회사가 가지고 있는 기술력, 영업력 등 핵심역량을 총동원하여 유동성 확보, 핵심 경쟁력 강화 등에 주력해 왔다”며 “향후에도 자사의 경영 안정화, 지속 가능한 사업성 확보를 기반으로 한 매출 및 손익개선에 힘을 쏟아 관리종목 사유 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셀바스 헬스케어는 이번 재감사를 통해 ‘적정 의견’을 받았지만, 최근3사업연도 중 2개 사업연도에서 자기자본의 50%를 초과하는 법인세비용 차감전 계속사업손실이 발생, 코스닥시장 상장규정에 근거 ‘관리종목’으로 지정되었다. 관리종목 지정에 따른 거래정지는 재감사보고서 제출일 당일에 한하며, 매매거래는 금요일 16일부터 정상화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