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색감 더한 꿀가루 제조 방법 개발

‘꿀가루’, 우리 농산물의 색과 영양을 입다

식약일보 | 입력 : 2019/09/09 [17:16]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농산물 추출물을 더한 과립 형태의 꿀가루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꿀은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나 지나치게 단맛이 강하고 끈적여 사용이 제한적이라, 최근 소비자들은 덜 달면서 사용하기 편한 과립형태의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기를 바라고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우리 농산물의 추출물을 제조한 후 꿀에 첨가해 진공상태에서 동결건조한 다음 과립형태로 만드는 것이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안토시아닌 색소 C3G, 루틴(rutin), 가바(GABA), 디엔제이(1-DNJ),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 등 여러 가지 기능성 물질이 풍부한 오디와 뽕잎은 물론 인삼(꽃), 생강, 산수유, 삼채, 구기자, 양배추, 꾸지뽕(열매), 비타민 등 농산물부터 영양제까지 다양한 꿀가루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뽕잎꿀가루과 오디꿀가루

 

과립형태로 제조해 휴대와 보관이 간편해져 일상생활에서 쉽게 사용 가능하고 유통 또한 편리하다.

 

또한 꿀의 영양과 농산물의 기능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으며, 취향에 맞게 꿀을 고를 수 있어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각종 농산물의 추출물을 첨가한 꿀가루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특허등록하고, 기술이전을 진행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조남준 잠사양봉소재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양봉 농가는 물론, 농산물 재배 농가의 소득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색과 영양을 가진 꿀가루로 건강과 즐거움까지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