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달라지는 주요 수출국 라벨링·검역 등 제도 안내

aT, 2020년 국가별 수입제도 개정사항 보고서 발간

식약일보 | 입력 : 2020/01/14 [17:21]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올해부터 달라지는 주요 수출국의 수입제도 변경에 관한 정보를 담은 ‘2020 국가별 수입제도 주요 개정사항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는 농식품 수출에 필수적인 라벨링, 검역제도, 관세, 기타 비관세 장벽 등 주요 국가별 최근 3개년 변동사항에 관한 내용을 반영했다.

 



주요 개정사항으로는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일본) △보건식품 라벨링에 질병치료 기능이 없음을 표시하는 경고용어 명시(중국) △알레르기 유발물질 의무 표시 품목 11개로 확대(대만) △식품 내 규제금속 수 총 14개로 확대(홍콩) △2024년 10월 17일부터 수입식품에 대한 할랄인증 의무화 시행(인도네시아) 등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자국의 산업 보호 및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이유로 수입 농식품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라며 “국가별로 다른 통관·검역제도에 대해 수시 모니터링을 통하여 사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본보고서는 KATI 농식품 수출정보(www.kati.net) 홈페이지내 자료실 >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