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화천·철원군 민통선 안팎 야생멧돼지 폐사체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파주 27번째, 화천 7번째, 철원 19번째이며 전국 81번째

식약일보 | 입력 : 2020/01/17 [16:52]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경기도 파주시, 강원도 화천군 및 철원군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견된 7개체의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파주시 진동면 폐사체는 1월 14일 1차 울타리 설치 중 울타리 설치업체에 의해 농수로에서 발견됐고, 장단면 및 군내면 폐사체 2건은 같은 날 각각 국립생물자원관 조사원 및 농업인에 의해 산자락에서 발견됐다.

 

또한, 화천군 화천읍 폐사체 2건은 1월 14일 인근 지역에서 폐사체 수색 중이던 환경부 수색팀 및 국립생물자원관 조사원에 의해 산자락에서 발견됐고, 철원군 갈말읍 폐사체 2건은 1월 15일 주민에 의해 산자락에서 발견됐다.

 

파주시, 화천군 및 철원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 채취 후 방역 조치와 함께 폐사체를 매몰 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월 16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진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1월 16일까지 파주시는 총 27건, 화천군은 총 7건, 철원군은 19건이 확진되었으며, 전국적으로는 81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 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들은 모두 광역울타리 안에서 발견됐으며, 이 지역에서는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질병청, 국가무료예방접종사업 중단보다 계속 진행 결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