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 “진미오징어채” 대장균 기준 초과 회수

식약일보 | 입력 : 2020/10/12 [11:37]

 국내산 오징어채가 대장균 기준 초과 검출로 당국으로부터 회수 권고를 받았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식품제조가공업소인 주식회사농업회사법인대진(충남 천안시 서북구 업성길 소재)에서 제조한 ‘진미 오징어’ 제품이 대장균 기준 규격 부적합으로 확인돼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회수대상으로는 유통기한 2021년 9월 8일까지 표시된 제품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영업자에게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로 반납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