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김밥 등 분식류 배달음식점 13곳 적발·조치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09/15 [21:03]

김밥, 떡볶이, 밀면 등 조리·판매 음식점 총 2,305곳 점검
조리식품 121건 수거·검사 결과…1건 부적합

김밥 등 분식류 배달음식점 13곳 적발·조치


김밥, 떡볶이, 밀면 등 조리·판매 음식점 총 2,305곳 점검
조리식품 121건 수거·검사 결과…1건 부적합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09/15 [21:03]

김밥, 떡볶이 등 분식을 조리해 배달·판매하는 음식점 총 2,305곳에 대해 8월 14일부터 8월 18일까지 식약처는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3곳(0.6%)을 적발해 관할 기관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배달음식점의 위생·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2021년부터 다소비 품목을 배달하는 음식점에 대해 분기별로 집중점검을 실시해오고 있다.

 

이번에 위반한 주요 내용를 보면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1곳) △시설기준 위반(2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2곳) △건강진단 미실시(8곳) 등이다.

 

 

식약처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후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점검과 함께 음식점에서 조리·판매하는 김밥 등 121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대장균 기준 위반으로 1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올해는 치킨, 피자, 분식 등 다소비 품목 외에도 소비경향(트렌드)을 반영한 다양한 품목으로 점검 대상을 확대해 1분기에는 마라탕·양꼬치·치킨, 2분기에는 아시아요리를 배달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했으며, 특히 이번에는 하절기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고자 분식류 배달음식점을 대상으로 3분기 점검을 실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배달음식을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고의적인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