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성기능 개선 등 해외직구식품 구매주의보 발령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0:14]

해외직구 관련 주의식품은 면역력 강화, 성기능 개선, 체중감량 효과 표방제품 등
블랙프라이데이 대비, 식약처-관세청 합동 ‘해외직구식품 안전성 집중검사 실시’

성기능 개선 등 해외직구식품 구매주의보 발령


해외직구 관련 주의식품은 면역력 강화, 성기능 개선, 체중감량 효과 표방제품 등
블랙프라이데이 대비, 식약처-관세청 합동 ‘해외직구식품 안전성 집중검사 실시’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11/20 [10:14]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으로 특송화물과 국제우편으로 수입되는 해외직구식품에 대한 안전성 집중검사를 11월 20일부터 12월 1일까지 2주간 시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관세청(청장 고광효)과 함께 이번 검사는 미국의 대규모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24일)를 맞아 급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에 편승하여 위해성분을 함유한 식품이 국내로 반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와 관세청은 2015년부터 해외직구식품에 대해 통관단계에서 안전성 협업검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이번 집중검사 기간에는 면역력 강화, 성기능 개선, 체중감량 효과를 표방하는 등 위해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대상으로 겉포장을 개봉해서 확인하고, 국내 반입을 차단하는 원료‧성분 포함 여부에 대해 성분분석을 하는 등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검사결과 위해성분이 확인되는 경우 통관 과정에서 폐기되거나 반송되는 등 국내 반입이 제한되므로, 소비자들은 해외직구식품을 구매하기 전 해당 식품에 위해성분이 포함돼 있는지 식품안전나라 누리집 ‘해외직구식품 올(ALL)바로’에서 먼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약처는 소비자가 해외직구식품을 올바르게 구매할 수 있도록 위해성분이 확인되어 국내 반입이 제한된 해외직구식품에 대한 정보를 ‘해외직구식품 올(ALL)바로’에서 상시 제공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위해성분이 포함된 식품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세청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해외직구식품에 대한 협업검사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