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심평원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 첫 도입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10:27]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 계획 공개

심평원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 첫 도입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 계획 공개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12/01 [10:27]

류마티스관절염은 관절조직에 기능 손상 및 변형이 나타나는 염증성, 전신성 자가면역질환으로 증상 발현 후 만성적인 경과를 보이며 우리나라 유병률은 약 0.5∼1.0%로 추정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중구, 이하 심사평가원)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에게 효과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관절기능 유지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24년부터 4월부터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를 시행한다.

 

 

류마티스관절염은 관절염 중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퇴행성관절염과 관절 통증 증상이 비슷하지만, 국소적 통증이 생기는 퇴행성관절염과 다르게 다양한 관절 통증과 합병증 동반, 전신적 증상 발현이 차이점이다.

 

또한, 60세 이후 많이 나타나는 퇴행성관절염에 비해 류마티스관절염은 30~40대 나이에도 흔히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며, 남성보다 여성에서 약 3배 많이 발병한다.

 

류마티스관절염의 치료가 지연되면 관절 손상과 변형으로 영구적인 장애와 합병증이 발생되어, 일상생활 지장 및 사회경제적 부담을 초래하므로 질병 초기에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경우, 심혈관계 질환 동반 위험성이 일반인에 비해 여성은 10.4배, 남성은 2.8배 증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 류마티스관절염 환자교육의 임상적 효과에 대한 근거마련하고, 신체장애 발생률은 3.8배 높으며, 환자의 51%가 질병으로 인해 사회활동 참여를 중단하거나, 30%가 직장 사직 또는 이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20~’22년) 류마티스관절염 진료 추이를 분석한 결과, 환자 수는 2020년 대비 2022년 4.1% 높아졌고, 진료비는 2020년 대비 2022년 14.1% 증가했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관절기능 유지를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질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를 도입했다.

 

1차 평가는 2024년 4월에서 9월까지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의 만 18세 이상 류마티스관절염으로 단일기관에 내원한 의과 입원과 외래 환자를 대상으로 총 6개(평가 지표 4개, 모니터링 지표 2개) 지표에 대해 평가한다.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약제 사용 및 부작용 확인을 위해 △항류마티스제 조기 처방률 △항류마티스제 처방 환자 검사 시행률을 평가 지표로 △항류마티스제 처방 지속률을 모니터링 지표로 도입했다.

 

아울러, 질병의 주기적인 치료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질병활성도 측정 비율 △낮은 질병활성도 또는 관해 비율을 평가하고,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자가 관리 역량 향상을 위한 △환자교육 시행률을 모니터링 지표로 평가한다.

 

참고로 '관해'란 관절의 통증, 종창이 거의 없고 관절 파괴도 더 이상 진행되지 않는 상태이며, '낮은 질별활성도'는 관해 정도는 아니지만 관절염 조절이 잘 되어 일상생활이 충분히 가능한 상태를 의미함. 따라서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낮은 질병활성도 또는 관해' 상태에 도달하는 것이 류마티스관절염의 치료 목적이다.

 

류마티스관절염 적정성 평가는 만성적인 경과를 보이는 질병의 특성을 고려해 진단 이후 조기치료부터 지속적인 질병관리 영역까지 포함한 포괄적 평가 지표를 도입했다.

 

심사평가원 안유미 평가실장은 “류마티스관절염에 대한 첫 평가임을 고려해 유관기관 및 관련학회와 협력을 통해 의료기관의 자발적인 질 향상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