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식약처,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안전사고 대응 역량 강화 협력 주도

이수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21:33]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안전 사고 대응 역량 강화 등 국제회의 개최
2023년 인포산(INFOSAN) 활동 성과 공유 및 2024년 활동 계획 발표

식약처,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안전사고 대응 역량 강화 협력 주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안전 사고 대응 역량 강화 등 국제회의 개최
2023년 인포산(INFOSAN) 활동 성과 공유 및 2024년 활동 계획 발표

이수중 기자 | 입력 : 2023/12/06 [21:33]

아시아 국가들과 식품 안전 정보를 교류하고 식품 안전사고에 대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공동으로 제9차 아시아 인포산(INFOSAN) 국제회의를 12월 5일부터 6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개최했다.

 

인포산(International Food Safety Authorities Network, INFOSAN, 현재 189개 회원국)은 2004년 WHO/FAO가 국제식품 안전 비상사태에 신속한 정보교류 및 위해 식품의 확산 방지를 위해 설립한 협의체이며, 2011년부터 식약처가 아시아·서태평양지역 국가의 식품 안전 정보교류 및 협력 강화를 위해 아시아 인포산을 구성·운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이번 회의에는 아시아 인포산 주요 참여국과 세계보건기구 인포산 사무국, 유엔식량농업기구 등 국제기구 관계자 등 25개국 약 40여 명이 참석하며 대면 방식과 실시간 화상회의로 동시에 진행했다.

 

25개국은 한국,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부탄, 인도, 베트남, 라오스, 팔라우, 통가, 몰디브, 사모아 등이다.

 

 

특히 이번 회의에는 식약처의 초청으로 유럽 식품·사료 신속 경보시스템(RASFF) 관계자도 참석해 RASFF의 운영체계, 정보 수집·관리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식약처는 RASFF가 유럽 회원국에 공유하는 위해 식품 상세정보를 열람할 수 있도록 권한을 요청하는 등 RASFF 관계자와 협의를 진행했다.

 

RASFF(Rapid Alert System for Food and Feed)는 유럽 회원국 간 식품·사료 정보공유 시스템으로 유럽 내에서 유통되는 식품이나 제3국으로부터 수입식품에 대해 통일된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과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장 등의 개회사로 회의를 시작하고 식약처 박희라 위해정보과장이 인포산 관련 ‘한국의 경험과 노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기조연설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식품 분야 글로벌 공통과제 해결과 규제 조화 도모를 위해 식약처가 주도적으로 마련한 식품 규제기관장급 협의체인 아프라스(APFRAS)를 소개하고, 수입식품의 안전관리와 효율적인 검사시스템 구축을 위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전자 심사 24 등 우리나라의 식품 안전관리 체계에 관해 설명했다.

 

 

이후 WHO INFOSAN 사무국은 인포산 역할 강화를 위한 2024년 활동 계획을 발표했으며, 식품 안전사고에 대한 대응 활동과 식품안전관리 강화 사례 등 2023년 인포산의 활동 성과를 공유하고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소통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위해 식품 발생 상황을 가정하여 각국의 위기 대응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한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훈련 종료 후 국가별 대응 절차와 방식에 대해 토론했다.

 

식약처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식품 안전사고 위기대응을 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국가 간 식품 수출입이 급증하고 있는 환경 변화에 맞춰 국내외 식품 관련 위해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