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난치병 환자 줄기세포 등 첨단재생의료 치료기회 확대와 관련 산업발전 기대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4/02/04 [18:38]
전혜숙 의원 대표 발의, 첨단재생바이오법 개정안 국회 최종 통과

난치병 환자 줄기세포 등 첨단재생의료 치료기회 확대와 관련 산업발전 기대

전혜숙 의원 대표 발의, 첨단재생바이오법 개정안 국회 최종 통과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4/02/04 [18:38]

첨단재생의료는 줄기세포, 유전자치료, 인공장기 등을 통해 손상된 세포나 조직·장기를 대체하는 미래 의료 핵심 기술로 기존 의료의 한계를 극복해 근원적 치료를 가능하게 하지만 규제로 인해 정체돼 있던 치료나 사업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 보건복지위원회)이 대표 발의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하 첨단재생바이오법)’ 및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첨단재생의료는 줄기세포, 유전자치료, 인공장기 등을 통해 손상된 세포나 조직·장기를 대체하는 미래 의료 핵심 기술로 기존 의료의 한계를 극복해 근원적 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동안 중대·희귀·난치질환의 임상 연구에만 첨단재생의료 기술을 허용하는 규제 때문에 많은 환자가 재생의료 치료가 가능한 일본․미국․중국 등 여러 나라로 큰돈을 들여 해외 원정 치료에 나섰고, 국내 음성적 시술도 증가 추세에도 불구하고 관련 산업의 발전은 정체돼 있었다.

 

이날 본회의를 통과한 첨단재생바이오법 개정안은 첨단재생의료 임상 연구의 대상자 제한을 폐지하고, 중대·희귀·난치성 질환 등에만 첨단재생의료 치료를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개정안 통과로 앞으로 첨단재생의료 치료를 받고자 하는 중대·희귀·난치질환자들이 국내의 우수하고 안전한 의료체계 속에서 치료받을 수 있게 됐고, 첨단재생의료 기술의 발전도 획기적으로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같은 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약사법 개정안은 의약품 시판 후 유사 제도의 중복 운영으로 제약사에 부담으로 작용해 온 재심사 제도를 폐지하고, 의약품 자료보호제도를 신설해 신약이나 개량신약의 시장 독점권을 종전보다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법안 통과로 제약업계의 부담을 줄이고, 신약 및 개량신약의 허가 자료를 보호함으로써 제약산업의 R&D 역량이 증진될 전망이다.

 

전혜숙 의원은 “앞으로도 의료 접근성을 높여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미래 먹거리인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