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한국산 프리미엄 쌀, 카자흐스탄 수출길 활짝!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4/07/07 [13:54]
초도 선적물량 24톤 시작으로 향후 50만달러 규모 수출 계획

한국산 프리미엄 쌀, 카자흐스탄 수출길 활짝!

초도 선적물량 24톤 시작으로 향후 50만달러 규모 수출 계획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4/07/07 [13:54]

카자흐스탄 쌀의 92%는 연간 강수량이 140mm에 불과한 “키질로르다”라는 건조한 지역에서 생산돼 한국산 쌀에 비해 찰기가 덜한 편이다. 이에 지난 4월 공사는 Shin-Line과 카자흐스탄 시장 K-Food 수출확대 MOU를 체결하고, 현지에서 수요가 높은 김밥과 도시락에 최적인 한국산 프리미엄 쌀을 제안해 50만 달러 규모의 현장 계약 성과를 이끌어냈다.

 

                ↑카자흐스탄 초도수출 선적기념식 현장 사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권오엽 수출식품이사

                      (좌측 4번째)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은 4일 전남 해남에서 한국산 프리미엄 쌀의 카자흐스탄 초도 수출을 기념하며 선적식을 개최했다.

 

이번 초도 수출물량은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대표 윤영식)이 생산한 4만 5천 달러 상당의 새청무 쌀 24톤으로, 카자흐스탄에 소재한 CU 마스터프랜차이저 Shin-Line에 김밥과 도시락 등 가공용과 편의점 판매용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와같이 정부와 공사는 2017년부터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카자흐스탄, 호주 등 신시장에 글로벌마케터를 파견해 수출 거래알선부터 바이어 초청, 해외인증 취득까지 밀착 지원해 왔다.

 

특히, 국내 쌀 소비량 감소에 적극 대응해 국산 쌀의 수출지원을 강화하고 신규시장 확대를 위해 바이어 발굴과 해외 판촉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오엽 수출식품이사는 “쌀 소비감소와 산지 재고 과잉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민ㆍ관이 협업해 유망시장인 카자흐스탄에 쌀의 신규 해외 판로를 확보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라며, “이번 초도 수출을 계기로 한국산 쌀 뿐만이 아니라, 유망한 한국 농식품이카자흐스탄에 선 보일 수 있도록 수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