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암 융합진료 방사성의약품 세계 최초 개발

식도암의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암 융합진료’ 가능한 방사성의약품 개발

식약일보 | 입력 : 2016/07/22 [13:05]

식도암의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컨버전스 방사성의약품을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PET)을 이용하여 식도암의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컨버전스 방사성의약품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식도암은 조직형에 따라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등으로 나뉘는데, 우리나라는 편평상피세포암이 전체 식도암의 95% 이상을 차지한다. 식도암은 발생률은 높지 않으나, 한 번 발생하면 전반적으로 경과가 좋지 않아 치료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이태섭 박사팀(이하 연구팀’)은 식도 편평상피세포암에서 암세포 증식인자인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가 많이 발현하는 것에 착안하여,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의약품 세툭시맙에 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 구리-64와 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177을 각각 붙여 컨버전스 방사성의약품을 제조했다.

 

 


연구팀은 식도암을 이식한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방사성동위원소 구리
-64를 붙인 세툭시맙을 주사하여 양전자를 방출하는 구리-64가 암세포에 모여 암의 크기와 위치를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PET) 영상을 통해 진단할 수 있었고, 이어서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177을 붙인 세툭시맙을 주사하여 루테튬-177이 내뿜는 베타선에 의해 암 세포가 파괴되는 방사면역치료 효과를 확인했고, 항체면역치에 비해 종양의 크기가 61.5% 감소해 종양성장이 억제되는 효과를 입증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지원하는 원자력연구개발사업방사선노화제어기술개발사업’, 그리고 보건복지부에서 지원하는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되었으며, 해당 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 핵의학회 학술지(Journal of Nuclear Medicine, 논문피인용지수=6.160) 20167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식도암의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새로운 컨버전스 방사성의약품의 개발 및 임상적용 등 실용화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