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제약-엠디뮨,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 MOU

엑소좀 약물 전달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 치료제 개발 기대

식약일보 | 입력 : 2017/01/20 [17:00]

세포유래 엑소좀 DDS 원천기술을 보유한 엠디뮨이 국내 제약기업 한림제약과 엑소좀 DDS 기반의 획기적인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MOU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림제약은 국내 안과용제 생산 규모 1위 제약사이며 현재 시력 상실의 주요 원인인 황반변성치료 점안제 신약 후보 물질을 개발 중인 혁신형 제약기업이다.

 

엠디뮨은 줄기세포, 면역세포 등 인체 내 세포에서 유래하는 인공 엑소좀인 바이오나노좀(Bionanosome)을 제조하는 원천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바이오나노좀은 약물 전달 기술 분야의 차세대 플랫폼 기술로서 다양한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적용되고 있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한림제약이 개발 중인 황반변성 치료 약물에 엠디뮨의 독창적인 DDS(Drug Delivery System) 원천기술을 융합함으로써 효능이 뛰어난 획기적인 황반변성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반변성은 3대 실명 원인 중의 하나로 환자 수가 국내에만 약 15만 명 이상이며 고령화에 의해 매년 7.37%의 연평균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2020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환자 수가 약 2억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4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엠디뮨 배신규 대표는
"차세대 약물 전달 플랫폼 기술인 바이오나노좀 기술을 활용한 이번 공동개발을 통해 획기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어 황반변성 치료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림제약의 김정진 대표는 이번 엠디뮨과의 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제약사가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성공적 사례로 평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존의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은 글로벌 제약사의 항체의약품이 시장을 대부분 점유하고 있어 환자의 경제적 부담이 크며, 환자의 대부분이 노인(고위험군 환자)이기 때문에 부작용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 많은 제약회사들이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도전을 하고 있다.

 

이번에 양사의 공동 연구개발은 기존 항체의약품을 대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치료제로 가격 경쟁력과 환자 순응도가 높으며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은 신약 개발이라는 관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회서 삼겹살 등 돼지고기 인기 부위 반값 할인판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