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고메갤러리관(Gourmet Gallery)”참가 한식도서 홍보

농식품부·한식재단, 125여 개국 28만 명 이상 참가 프랑크푸르트 국제 도서전 참가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8 [10:4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식재단(이사장 직무대행 김대근)1011()부터 15()까지 열리는 독일프랑크푸르트 국제 도서전(2017 Frankfurt Book Fair)’에서 한국 고유의 음식문화가 담긴 한식 도서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제 69회를 맞은 프랑크푸르트 국제 도서전은 5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의 북페어로 세계 도서 저작권의 25%가량이 거래되고 매년 125여 개국 28만 명 이상이 참석했다.

 

더욱이 개막당일(11)에는 독일 메르켈 총리와 올해 주빈국인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이 참석하여 각 나라의 문화적 교류가 이루어지는 도서전에 대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전시관만 코엑스 면적의 16배에 달하는 큰 규모로 각 나라의 문화를 체험하기에 가장 좋은 통로인 미식을 주제로 하는 고메갤러리(Gourmet Gallery)’관을 큰 규모로 운영하는 것이 특징으로 올해도 전 세계 음식을 주제로 하는 쿠킹쇼와 세미나, 테이스팅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욱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재단은 음식콘텐츠 집중홍보를 위한 고메갤러리(Gourmet Gallery)’관에 처음 참가하여 그동안 한식재단이 펴낸 다양한 음식도서를 세계인에게 선보였는데 유럽지역 언론사들과 출판관계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특히 전시 첫 날부터 영국의 유명 라이프스타일 잡지
'모노클(Monocle)과 저널리스트들이 한식재단 부스를 취재하고 사전에 컨택한 출판사 포함하여 약 60여개 출판사와 12개의 출판 에이전시와 미팅을 진행하였다. 예를 들어 유럽의 대형출판사인 옥스퍼드를 비롯해 EMF, zs-verlag, artfolio, TreTorri, Ulmer 등이며, 향후 구체적으로 해외출판에 대한 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시기간 동안 도서 전시 뿐 아니라 한국음식 레시피와 다과시식 등도 진행하였다. 특히 한국음식에 큰 관심을 보인 주최 측의 적극적인 제안으로 메인 쿠킹쇼 무대에서 불고기, 김밥, 잡채 등을 선보였는데 평균 관람객 4배에 달하는 유럽인들이 몰려들어 한국음식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해줬다.

 

한식재단 이사장 직무대행 김대근은 전 세계 도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프랑크푸르트 국제 도서전을 통해 전 세계에 우리의 문화와 역사가 담긴 한식을 알리고, 한식 콘텐츠의 해외 확산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한식재단에서는 한식 관련 도서 출판 및 다양한 외국어로 번역
·출판 할 예정이며 우리의 한식을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세계적인 문화 상품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한 다양하고 풍부한 매체를 이용한 한식 홍보를 통해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적극 홍보하고 더 나아가 농식품외식관광 등 전후방 산업발전은 물론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식재단에서 발간하는 책들은 현재 한식세계화 포털 사이트(www.koreanfood.net)와 한식아카이브(archive.hansik.org)에서 일부 열람할 수 있으며, 국내 온·오프라인 대형 서점 등을 통해서도 순차적으로 시판될 예정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