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샤레 아이 밤 15g” 제품 광고업무 정지 3개월 행정처분

식약일보 | 입력 : 2021/02/19 [17:08]

화장품 책임판매업체 오사례가 출시한 “오샤레 아이 밤 15g” 제품과 관련 ‘재생 효과’ 문구를 사용하다 부당 광고행위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가 18일 부산광역시 수영구 연수로에 있는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인 ‘오샤레’가 출시한 ‘오샤레 아이 밤 15g’ 제품에 대해 부당 광고행위와 관련 해당제품을 광고업무 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업체의 위반내용은 2018년 1월경부터 자사 인터넷 홈페이지에 ‘오샤레 아이 밤 15g’ 제품에 대해 “재생 효과”라는 문구를 사용해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부당한 광고행위를 해 불특정 다수의 소비자에게 판매한 사실이 있어 이 같은 처분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자료는 홈페이지에서 캡처

 

해당 품목 광고업무 정지 3개월로 2021년 3월 2일부터 2020년 6월 1일까지 해당 품목 ‘오샤레 아이 밤 15g’ 제품을 광고할 수 없다. 근거법령 화장품법 제13조 제1항 제1호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22조 등을 위반한 혐의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