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저항성 녹말 풍부해 식욕 억제

바나나가 뱃살 빼기에 효과적인 이유 5가지?

식약일보 | 입력 : 2021/02/23 [16:30]

바나나가 칼륨과 식이섬유가 풍부해서 장 건강을 돕고, 껍질이 두꺼운 바나나엔 잔류 농약이 거의 없어서 비만을 유발하는 ‘오베소겐’(obesogen)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뱃살 빼기에 효과적인 이유 5가지가 소개됐다.

 

미국의 식품ㆍ건강 전문 웹 미디어인 ‘저것 말고, 이것 먹어!’(Eat this, Not that!)는 ‘과학 입증, 바나나가 납작한 배를 만드는 5가지 방법’(5 Ways To Eat Bananas for a Flat Belly, According to Science)이란 제목의 최근 기사에서 “바나나는 달콤한 과일이지만, 체중 감량을 돕는 영양소로 가득 차 있다”라고 소개했다.

 

중간 크기의 바나나엔 105㎉의 열량과, 탄수화물 27gㆍ식이섬유 3gㆍ천연당 14g이 들어 있다. 칼로리와 탄수화물 함량이 다른 과일보다 약간 높지만, 하루에 5인치(12.5㎝)씩 먹는다면 뱃살 빼는 데 유용한 과일이다.

 

첫째, 바나나는 완벽한 피트니스(fitness)용 연료다. 피트니스 전문가는 대부분 바나나가 운동 전후 이상적인 칼로리 공급원이라는 데 동의한다. 단순당인 포도당과 칼륨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포도당은 땀을 흘려 고갈된 신체의 칼로리 저장고를 빠르게 보충한다. 칼륨은 근육 경련과 현기증을 막아준다. 운동 후 아몬드 버터 한 큰술이나 완숙 계란 등 고단백 식품과 바나나를 함께 섭취하면 지친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소를 공급받을 수 있다.

 



둘째, 식욕을 줄여준다. 익기 전의 바나나에 느리게 소화되는 저항성 녹말(resistant starch)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저항성 녹말은 장에 사는 유익균의 먹이가 돼 식욕을 억제한다. 

 

셋째, 신진대사를 촉진한다. ‘영양 & 대사’지(Nutrition & Metabolism)엔 하루에 섭취하는 탄수화물의 5%만 저항성 녹말 공급 식품으로 대체해도 식후 지방 연소를 23%까지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이 실렸다. 저항성 녹말이 많은 덜 익은 바나나는 조금 씁쓸하므로, 다른 과일과 채소와 함께 스무디를 만들어 먹는 것도 방법이다. 요구르트에 녹색 바나나ㆍ계피ㆍ산딸기ㆍ잘게 썬 견과류ㆍ약간의 꿀을 넣어 먹어도 좋다.

 

넷째, 가스가 찬 듯 더부룩한 증상 해소에도 유용하다. 바나나엔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돼 소화를 돕는 식이섬유(프리바이오틱스)가 듬뿍 들어있어서다. 두 달 동안 식전 간식으로 하루 두 번 작은 바나나를 먹은 여성에서 속이 더부룩한 증상이 50%까지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

 

다섯째, 잔류 농약이 거의 없다. 바나나는 일반적으로 두꺼운 껍질 덕분에 다른 과일이나 채소보다 농약 잔류량이 훨씬 적다. 이는 건강은 물론 허리둘레와 관련해서도 좋은 소식이다. 잔류 농약을 섭취하는 것이 체중 증가를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는 농약이 비만을 일으키는 환경호르몬, 즉 ‘오베소겐’이라고도 불리는 이유다. 오베소겐은 신체의 칼로리 연소 과정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잔류 농약 등 환경호르몬 노출을 줄이고 살을 빼기 위해선 사과ㆍ복숭아ㆍ과즙을 바나나와 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기사에 강조됐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