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치료제, 올해 3건 더 승인 추진?

“국내 백신은 올해 승인 추진 어렵다”

식약일보 | 입력 : 2021/04/19 [20:59]

정부는 국내 치료제 개발에 4건 710억, 국내 백신 개발 5건 340억에 지원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봉민 의원실(보건복지위원회, 부산 수영구)이 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국내 임상지원현황’에 따르면,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중인 코로나 19치료제는 셀트리온을 비롯해 4곳이며,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를 포함해 5곳으로 각각 710.5억원과 340억원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제의 경우, 올해 2월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가 조건부 승인을 받아 사용중인데 이어, 녹십자가 개발중인 혈장치료제도 4월중에 조건부 승인 신청을 할 예정이며, 2건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받고 있는 대웅제약은 올해 하반기에 조건부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반면, 백신의 경우 기대를 모으고 있는 SK바이오사언스을 비롯해 제넥스,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5곳이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아 임상이 진행 중이나 모두 1상 내지 2상 초기단계로 올해 하반기에 3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어 올해 안에 사용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전봉민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백신수급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커지는 중이라 국내 백신개발이 더욱 중요해졌지만, 올해 개발이 어려울 듯하다”라고 아쉬워하며 “정부가 조속히 백신수급에 대한 국민적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