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새롭게 등록한 장애인 8만 3000명

등록장애인 수 263만 3000명으로 전체 인구대비(5,183만여 명) 5.1%

식약일보 | 입력 : 2021/04/20 [21:01]

2020년 말 기준 등록장애인은 263만 3000명(전체 인구대비 5.1%)으로 작년 말 대비 1만 4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2020년 등록장애인의 장애유형·장애정도·연령 등 주요 지표별 『2020년도 등록장애인 현황』을 4월 19일 발표했다.

 

15개 장애유형 분석 결과, 지체(45.8%) > 청각(15%) >시각(9.6%) > 뇌병변(9.5%) 순으로 비율이 높았으며, 가장 낮은 유형은 안면(0.1%) < 심장(0.2%) < 뇌전증(0.3%) 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장애정도별로 보면 심한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98만 5000명(37.4%), 심하지 않은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164만 8000명(62.6%)이다.

 

연령별은 60대(60만 2000명, 22.9%), 70대(58만 5000명, 22.2%)에서 등록장애인 수가 가장 많으며, 전체 인구대비 장애인 등록 비율도 60대 이상(60대 8.9%, 70대 15.8%, 80대 이상 22%)에서 높게 나타났다.

 

성별은 남성 등록장애인은 152만 명(57.8%)으로 여성 111만 명( 42.2%)보다 높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등록장애인 수가 57만 명(21.6%)으로 가장 많았으며, 세종이 1만 2000명(0.5%)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등록장애인의 연도별 증감 추이는 다음과 같다.

 

등록장애인 수 및 전체 인구대비 비율은 등록장애인에 대한 서비스의 확대, 등록제도에 대한 인식 개선으로 2003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였으나, 2010년부터는 전체 인구대비 5% 정도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65세 이상 노년층 장애인 수가 지속 증가(’10년 37.1%→‘20년 49.9%)하고 있어 장애 인구의 고령화가 상당한 수준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노년층 장애인 중 가장 많은 장애유형은 지체(47.9%) > 청각(23.5%) > 뇌병변(10.8%) > 시각(10.1%) > 신장(3.0%) 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장애유형별 증감은 지체장애(’10년 53.1%→‘20년 45.8%)는 2010년 이후 감소 추세지만, 청각장애(‘10년 10.4%→’20년 15.0%), 발달장애(‘10년 7.0%→‘20년 9.4%), 신장장애(‘10년 2.3%→‘20년 3.7%)는 증가 추세를 보인다. 

 

장애정도별 증감은 심한 장애인에 비하여 심하지 않은 장애인의 비율이 2003년 이후 지속적으로 높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2020년 한 해 동안 새로 등록한 장애인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의 증감 추이를 뚜렷하게 확인할 수 있다.

 

 

2020년 신규 등록장애인은 총 8만 3000명으로, 그중 65세 이상 노년층 비율이 55.1%, 심하지 않은 장애인 비율은 67.8%로 연도별 증감 추세가 심화하고 있으며, 주요지표별 현황은 아래와 같다.

 

가장 많은 비중을 나타낸 장애유형은 청각(33.7%)> 지체(16.6%) > 뇌병변(15.4%) > 신장(10.1%) 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심한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2만 6825명(32.2%), 심하지 않은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5만 6472명(67.8%)이다.

 

연령별) 0대(2만 1284명, 25.6%), 80대(1만 6204명, 19.5%)에서 등록장애인 수가 가장 많으며, 10대부터 30대까지의 등록장애인 수(1,876명~2,726명, 2.3~3.3%)가 가장 적다.

 

보건복지부 이선영 장애인정책과장은 “매년 등록장애인의 추이 분석을 통해 장애인의 특성과 장애 유형 간의 형평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장애 인정기준 개선 등 장애인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