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국내 대학 최초 서울대 도입

신성바이오, 인천공항도 올 1월 채택

식약일보 | 입력 : 2021/04/21 [10:59]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서울대에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한다.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대표 박희경)가 이달 5일 서울대가 입찰 공고한 ‘원스톱 코로나19 신속분자진단 용역사업’의 단독 시행사로 최근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대는 코로나19 이전의 대면수업을 복원해 캠퍼스를 정상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국내 대학으로는 처음으로 신속분자진단 검사를 도입키로 했다.

 

이번 서울대 코로나19 신속진단사업에 채택된 제품은 ‘에이큐탑플러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에이큐탑플러스, AQ-TOP COVID-19 Rapid Detection Kit Plus)다. 실시간 역전사 등온증폭방식(RT-LAMP : Reverse Transcription Loop-mediated Isothermal Amplification) 방식으로 핵산만 추출되면 30분 이내에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시선바이오 신속진단키트는 검체 채취부터, 핵산추출, 유전자증폭검사, 결과 확인까지의 전 과정을 1시간 이내에 마칠 수 있는 4S(SEASUN BIO SMART SHEILD SYSTEM)를 구축했다. 4S는 신속(speed), 정확성(smart), 대규모 검사(super size), 안전 방역(safety)을 지향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는 이 회사 키트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지참하지 않은 출국자에게 코로나19 신속분자진단검사 서비스를 하고 있다. 시선바이오 측은 감염 의심자를 포함, 이를 하루 수 천명대로 끌어올려 전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신속한 국제공항을 만들기 위해 공항 측과 협의 중이다.

 

서울대에서는 밀집, 밀폐, 밀접촉 조건에 가까운 실험실 등 자연과학계열 대학원생 및 교직원 2700여 명부터 검사가 진행된다. 학부생은 포함되지 않으며 자발적인 참여로만 검사가 이뤄진다.

 

서울대는 자연과학대 앞 지상주차장에 검사시설을 마련하고 오는 21일부터 시범 운영을 거친 다음 26일 정식 개소할 계획이다. 서울대는 이번 코로나19 조기 발견 성과에 따라 2학기에는 예체능, 공과대 등 학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에이큐탑플러스는 지난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데 이어 한달 뒤 국내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얻었다. 신속진단키트로 한국과 미국 양국에서 동시에 허가를 받은 제품은 이 제품이 처음이다. 앞서 이 제품의 전신인 ‘에이큐탑’(AQ-TOP COVID-19 Rapid Detection Kit)은 지난해 5월 FDA 긴급사용승인을 얻었고 ‘사이언스중개의학’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IF=16.304) 2020년 6월호에서 RT-LAMP 방식의 여러 신속진단키트 중 대표제품으로 소개된 바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