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부랑병“ 척추관협착증, 연평균 7만명씩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21/04/21 [21:01]

‘꼬부랑 병’으로 알려진 척추관협착증이 최근 10년간 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약 166만 명으로 2011년(96만 5천 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연평균 7만 명씩 증가한 셈이다.

 

요추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과 함께 대표적인 척추질환인 척추관협착증은 우리 몸의 신경이 지나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척수의 신경뿌리를 압박해 허리와 다리 부위의 통증 또는 신경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척추관이 좁아지는 원인은 다양하나 대부분 노화(퇴행성)로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전체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80%가 60세 이상의 고령인구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수빈(사진) 교수는 “고령화의 가속화로 척추관협착증 환자가 늘고 있다. 특히 고령의 여성에서 많이 발병하고 있다”라며 “허리에 통증이 생기거나 다리 부위의 경련·저림 등 신경증상이 나타난다면 지나치지 말고, 관심을 갖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척추관협착증의 초기 증상은 허리의 통증과 뻣뻣함이다. 이를 방치하면 통증이 다리 부위로 퍼져나가며 저림 증상, 근력약화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은 서서히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활동을 하면 통증이 나타나고, 안정을 취하면 증상이 사라져 병변을 노화로 착각하기 쉽다. 따라서 극심한 통증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허리디스크와 달리, 척추관협착증은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허리를 구부리면 증상이 완화돼 구부정한 자세를 유지한다. 척추관협착증이 꼬부랑 병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척추관협착증의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약물치료, 운동요법, 물리치료 등의 비수술적 방법을 우선 시행한다. 다만 심각한 손상을 일으키는 진행성 증상이 있거나 대소변 기능 장애가 발생하는 등의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이수빈 교수는 “척추질환하면 수술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인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척추관협착증은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증상을 충분히 완화시킬 수 있다”며 “증상이 심해지면 낙상(넘어짐)의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초기에 병을 발견하고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톰 빌섹 미국 농무부 장관과 영상면담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