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 수출 역대 최고, 농식품 시장개척 성공

5월 누계 수출액 129백만 불로 전년동기 대비 44.3%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21/06/17 [10:52]

5월 누계기준으로 신선 농산물과 가공식품 수출이 역대 최고실적을 기록했으며, 2018년 이후 감소세에 있던 신북방 지역 수출이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5월 누계기준 신북방 국가 농식품 수출이 129.3백만불로 전년동기(89.6) 대비 44.3%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출실적을 부류별로 보면 신선 농산물이 9.9백만 불로 34.3%, 가공식품이 119.4백만 불로 45.2% 증가했다.

 

주요 증가 품목으로는 과실류(5,619천 불, 69.5%↑), 인삼류(528, 129.7%), 버섯류(136, 48.1%) 등의 신선 농산물과 음료(12,322, 92.7%), 면류(11,673, 59.7%), 과자류(7,816, 50.5%) 등의 가공식품이다.

 

국가별로는 러시아(84,561천불, 53.2%↑), 몽골(30,759, 47.7%), 우즈베키스탄(2,868, 28.5%), 키르기스스탄(842, 39.8%) 등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신북방 지역 13개국 중 러시아와 몽골 2개국의 수출 비중이 89.2%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농식품부는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출 선도기업과 함께 다음과 같이 신북방 국가 시장개척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신북방 국가 시장개척을 위해 시장성, 소득 및 한류 수준 등 진출 여건, 수출업체 수요조사 등을 토대로 러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3개국을 전략 국가로 지정하고 시장개척 요원을 파견하고 있다.

 

2019.7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농식품 수출 전문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지사를 설치하고, 몽골, 러시아(모스크바), 카자흐스탄에 시장개척 요원(aT직원·청년해외개척단)을 파견했다.

 

특히, 청년 해외개척단은 러시아어, 몽골어 등 현지어에 능통한 대학생을 선발하여 중소수출업체와 1:1 매칭하여 현지 시장조사, 신규 바이어 발굴, 제품 통관지원, 유망품목 홍보·마케팅 등 시장개척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시장개척의 핵심 주체인 수출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신북방 국가에 수출이 유망한 품목을 선정하고, 이들 품목을 생산·수출하는 중소식품업체를 선발하여 시장개척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2021년까지 52개사를 선정하여 수출 유망품목에 대한 시장조사 및 시범매장(안테나숍) 운영, 수출상담회, 식품박람회 참가,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대면 마케팅이 어려워짐에 따라 지난해부터 온라인몰, 배달앱, TV홈쇼핑 등 신유통채널 연계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했다.

 

러시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오존(Ozon)에 한국식품 상시 판매장 구축, 카자흐스탄 글로보(Glovo), 몽골 톡톡(Toktok) 등 배달앱을 활용한 홍보 판촉,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를 통한 체험 후기 전파 등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확대로 한국 농식품에 대한 관심과 인지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 노수현 식품산업정책관은 지난해 신남방 지역에 이어 신북방 국가의 수출 증가로 수출시장 다변화 사업의 중요성이 확인된 것으로, 신북방 지역이 주력 수출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신규사업 발굴 등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도권 음식점·카페 방역관리 현장점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