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이상반응 피해 183건 보상결정

인과성 근거 불충분한 중증환자 의료비 신청된 3건 지원절차 진행 중

식약일보 | 입력 : 2021/06/18 [15:50]

국산 백신·치료제 개발 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범부처 협업 및 민·관협력 추진을 통한 국내 치료제 백신 개발 총력 지원 예정이다.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위원장 김중곤)는 6월 15일 제3차 코로나19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이하 “보상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피해보상 신청된 사례의 인과성 및 보상 가능 여부를 심의했다.

 

이번 제3차 보상위원회에서는 피해보상 신청금액이 30만원 미만인 소액심의 대상 223건을 심의했다.

 

의무기록 및 역학조사 등을 바탕으로 기저질환 및 과거력·가족력, 접종 후 이상반응까지의 임상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한 결과, 예방접종 후 발열, 두통, 근육통, 어지럼증, 알레르기 반응 등의 이상반응으로 치료를 받은 사례 등 총 183건에 대해 보상 결정했다.

 

한편, 예방접종과 이상반응과의 인과성이 없거나 예방접종 보다는 다른 요인에 의한 발생 가능성이 더 높은 경우 등 40건은 보상이 인정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 결과 인과성 미인정 사례를 보면 △안면신경마비, 얼굴부종(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예방접종으로 인해 발생한다는 근거가 없는 증상인 경우 △예방접종과 이상반응 피해와의 시간적 개연성이 떨어지는 사례로 5일 이상 설사 지속, 접종 후 4일이 경과해 어지럼증 발생, 접종 후 3일이 경과해 전신 알레르기 발생 등 △예방접종보다는 다른 요인에 의한 발생가능성이 높은 접종부위 반대편 어깨부위 국소 통증, 접종 수일 후 두통·알레르기 반응 발생 등이다.

 

 

제1차에서 제3차까지의 총 심의건수는 422건이었고 이중 353건이 보상 결정됐다.

 

한편 추진단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하여 보상에서 제외된 중증 환자에 대해서도 의료비 지원사업을 신설하여 1인당 1천만 원까지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정된 지원대상 총 7명 중(시행일 이전 접종자 포함), 지원을 신청한 3건에 대해서는 의료비 지원절차를 진행 중이며, 다른 대상자 분들도 지원신청을 하면 신속하게 지원해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1년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해서는 피해보상 범위를 중증에서 경증까지로 확대했으며, 소액심의 절차를 마련하고 제출 서류도 간소화하는 등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여 운영하고 있다.

 

또한, 6월부터는 더욱 신속하게 피해보상이 이루어지도록 심사주기를 월 2회로 추가 단축했다.

 

추진단은 예방접종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이상반응과 관련하여 국제적인 기준에 따라 현재까지 인과성이 인정되는 피해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보상하는 한편, 국제적인 동향과 우리나라의 이상반응 감시·조사체계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추가적으로 인과성이 인정되는 이상반응 등에 대해서도 보상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한 중증 환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 긴급복지 지원 및 재난적의료비 지원 등 기타 복지사업과의 연계 등을 통해서도 촘촘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정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도권 음식점·카페 방역관리 현장점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