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나무 등 소나무허리노린재 친환경 항공방제 적기 추진

경기도 대표 임산물 잣 생산에 피해 입히는 소나무허리노린재 항공방제 추진

식약일보 | 입력 : 2021/06/21 [16:40]

경기도가 도 대표 임산물인 잣 생산에 악영향을 끼치는 ‘소나무허리노린재’의 밀도 저감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올해 첫 ‘친환경 항공방제’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14일 가평군 청평면 삼회리에서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올해 들어 처음 발견됨에 따른 것으로, 오는 22~24일 사흘간 가평군과 인근 포천시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방제약제는 농약이 아닌 ‘유기농업자재’를 사용해 친환경 임산물 경쟁력을 제고 할 방침이며, 방제대상은 잣나무 재배단지 564ha로 지역별로는 가평군 450ha, 포천시 114ha에 해당된다.

 

항공살포는 「산림병해충 방제규정」에 의거해 기온이 낮은 오전 6시 반부터 10시 사이에 이루어지게 된다.

 

고압송전선 150m 이내 위험지역, 양봉, 양잠, 양어장 등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등은 항공방제 지역에서 제외해 헬기사고와 민원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 대처했으며, 항공방제 전 주민 및 양봉협회에 계도 및 홍보할 계획이다.

 

향후 소나무허리노린재 발생밀도에 따라 2~3회 정도 친환경 항공방제를 실시할 계획으로, 잣 생산 농가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잣나무의 종자형성기에 잣 종실 수액을 흡즙해 종자형성을 억제하는 등 잣 생산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해충이다.

 

         ↑삼회리에서 발견된 소나무허리노린재

 

국내에서는 2010년 경남 창원·마산에서 최초 발견됐으며, 경기도의 경우 2020년 3월 가평군 상면 행현리에서 처음 발견돼 잣 구과 피해율이 75.6%에 이르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이에 도는 2020년 4월 소나무허리노린재 피해에 대한 연구에 착수해 △가평군 잣나무 지역별 구과 피해율 조사, △소나무허리노린재 관련 전문가 토론회 개최,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약제 효과시험 및 약제선발,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사업 지역주민 설명회 개최, △소나무허리노린재 피해지역 모니터링 등 피해 예방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성규 산림과장은 “잣은 경기도를 대표하는 임산물인 만큼, 친환경적이고 선제적인 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특히 양봉협회에서는 친환경 항공방제 일정에 맞춰 꿀벌 관리에 주의를 부탁드린다. 양봉협회와 잣생산 농가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도권 음식점·카페 방역관리 현장점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