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라 “오렌지 헤나” 미생물한도 기준 초과 회수폐기 조치

이수중 기자 | 입력 : 2021/06/22 [13:39]

[식약일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경기도 고양시 소재 ㈜플로라무역이 유통 판매한 염모제 ‘오렌지 헤나’ 품목을 미생물 한도 기준 초과로 6월 18일 자로 회수폐기 명령을 내렸다.

 

해당 품목의 제조번호는 SFNOR-1015이며, 제조 일자는 2020년 7월 16일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플로라 무역은 유통 판매한 오렌지 헤나 염모제에서 미생물 초과 검출로 회수폐기 조치한다”라고 밝히면서 “아울러 해당 품목을 판매하는 판매처나 소비자는 해당 품목을 적극적으로 회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본지 2020년 7월 16일 자에 ㈜플로라 무역이 유통 판매한 실크플로라다크브라운-실크플로라브라운 등 2개 염모제 제품이 미생물 한도 초과로 화장품법 제15조 제5호를 위반해 판매업무 정지 1개월을 받은 바 있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도권 음식점·카페 방역관리 현장점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